×

‘땅투기 의혹’ 기성용 “아버지가 축구센터 짓는다고 해서…”

FC 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가 아버지인 전 광주FC 단장 기영옥씨에 이어 2일 경찰에 출석해 불법형질변경과 농지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광주경찰청은 3일 “기 선수가 2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며 “구체적 혐의 내용을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기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아버지가 축구센터 건립에 필요하다고 해 돈을 보냈을 뿐 매입한 토지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 알 지 못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앞서 지난 14일 기 선수 부자를 농지법 위반 및 불법 형질변경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기성용은 2016년 광주 서구 금호동의 논과 밭 7700여㎡(약 2351평)을 사들였다. 기성용은 앞서 2015년에도 이 일대 잡종지 4600여㎡(1409평)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버지인 기영옥 전 단장도 2015년 인근 논 3008㎡(909평)를 매입했다. 이들 부자는 이같은 방법으로 이곳 일대 농지 10여필지를 58억원에 매입했다. 이곳 일대는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지구인 마륵공원과 이웃해 있어 최근 땅값이 크게 올랐다.

경찰은 기성용이 땅 매입 당시 해외리그 소속 선수로 활동하던 터라 농사를 직접 짓지 않으면서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 부자가 사들인 일부 농지가 크레인 차량 차고지로 불법 형질변경 된 사실을 확인했다. 광주 서구도 최근 기씨 부자 소유의 불법 형질변경 된 땅에 대해 오는 31일까지 원상 회복토록 명령했다. 기영옥 전 단장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기성용 축구센터’를 짓기 위해 아들 명의로 농지 등을 사들였으나 사정이 여의치 않아 계획이 미뤄졌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