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강 사망 대학생 수사 경찰, “CCTV 남성 3명, 당시 행적 기억 못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오전 4시 30분쯤 고 손정민(21)씨 사고지점 근처에 있다가 한남대교 방향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중고등학생 3명을 불러 조사했으나 정민 군의 행적에 대해 기억하지 못했다고 3일 밝혔다.

반포나들목 바깥 자전거대여소 쪽에서 한강공원 방면을 비추고 있는 이 CCTV에는 지난 25일 오전 4시30분부터 1분 5초가량 남자 3명이 자전거도로 쪽에서 한남대교 방향으로 뛰어가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3명의 학생 중 한명은 시신이 발견된 지난달 30일 서울신문 유튜브에 올라온 CCTV 영상에 “내일 오후에 (경찰이) 진술 오라 해서 갑니다”라고 댓글을 쓴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댓글은 지워졌다.

이에 대해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이 학생들이 의구심을 가지고 범죄 연관성이 있는 것처럼 유튜브에 댓글을 올렸다”고 했다. ‘정민씨 실종 당시 행적에 대해 중고등학생들이 무슨 진술을 했냐’고 묻자 “구체적으로 확인해줄게 없다”면서 “자기네들끼리 뛰고 쫓고 노는데 정신이 팔려서 정민씨 쪽을 바라봤는지에 대해선 기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CCTV 영상에 포착된 남자 3명을 실종 당시 정민씨 일행과 가장 가까이 있었던 사람들이자, 사건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핵심 목격자 그룹 둘 중 하나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또 다른 핵심 목격자 그룹은 정민씨 일행 오른쪽에 있던 남자 셋, 여자 셋 그룹이다.

경찰은 정민씨의 시신이 발견된 당일 100명 가량의 경력을 투입해 사고지점을 수색했지만 시신을 찾지 못한 채 대규모 경력을 철수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계속해서 주변을 수색하던 차종욱(54) 민간구조사와 그의 구조견 ‘오투’가 정민씨의 시신을 오후 3시 50분쯤 발견한 바 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