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도 코로나19 확진…소속팀 요넥스 해남 대회 출전 포기

이용대. 스포츠동아DB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33·요넥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소속팀 요넥스는 3일 “이용대가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용대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으나,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지 않아 퇴소 후 경기도 자택에서 자가격리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주 다시 검사를 받아 완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용대는 함께 식사한 지인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소식에 4월 22일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용대는 2008베이징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 2012런던올림픽 남자복식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배드민턴 최고의 스타다. 현재는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고 소속팀 요넥스 선수로만 활동 중이다.

이용대와 합숙생활을 한 요넥스 선수단도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전원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 중이다. 요넥스 선수들은 물론 이용대와 접촉한 요넥스 직원들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확진 위험에 대처하기 위해 요넥스는 16일부터 23일까지 전남 해남에서 열릴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 출전을 포기했다.

대한배드민턴협회에 따르면 국가대표팀은 4월 한 달간 전남 화순에서 훈련했기 때문에 이용대와 접촉한 선수가 없었다. 대표선수들은 3일 진천선수촌 입소에 앞서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