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위 첼시, 기다려!’ 손흥민, 셰필드에 1골·1도움 맹폭…UCL 출전 2% 희망 향해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2시즌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골-10도움 고지를 밟으며 소속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0~2021시즌 EPL 34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골·1도움을 올렸다. 도우미로, 해결사로 100% 역할을 다했다. 1-0 앞선 후반 16분 상대 지역 오른쪽에서 수비 견제를 뚫은 손흥민의 패스를 가레스 베일이 2번째 골로 연결해 2-0을 만들었다. 3-0으로 앞선 후반 32분에는 스테번 베르흐바인의 패스를 받아 손흥민이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문을 갈랐다. 리그 10호 도움에 이은 리그 16호골.

EPL 사무국이 팬 투표로 뽑는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레버쿠젠(독일)에서 달성한 한국인 유럽리그 단일시즌 최다골(17골) 기록에도 1골차로 다가섰다.

손흥민은 또 올 시즌 공식경기에서 21골을 기록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4골(예선 1골 포함), 리그컵에서 1골을 뽑았다. 공식경기 21골은 2016~2017시즌 개인 한 시즌 최다인 21골과 타이다.

2시즌 연속 10-10 클럽 가입은 토트넘 구단 최초다. 앞서 한 시즌 10-10 기록을 달성한 이는 위르겐 클린스만(20골-10도움·1994~1995시즌), 에마누엘 아데바요르(17골-11도움·2011~2012시즌), 크리스티안 에릭센(10골-10도움·2017~2018시즌), 손흥민(11골-10도움·2019~2020시즌), 해리 케인(21골-13도움·2020~2021시즌)뿐이다.

토트넘의 최근 흐름은 좋지 않았다. 지난달 26일 맨체스터시티와 리그컵 결승에서 무기력한 0-1 패배를 당한 터라 침통했다. 경직된 플레이로 일관하며 또 한 번의 ‘결승 징크스’를 경험한 손흥민은 눈물을 흘리며 아쉬워했었다.

다행히 시즌 막판 희망의 불씨를 되살리고 있다. 올 시즌 종료까지 4경기를 남긴 가운데 토트넘은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와의 격차를 5점으로 좁혔다. 토트넘은 16승8무10패, 승점 56을 기록 중이다.

유럽 최고의 클럽들이 도전하는 UCL 출전은 토트넘에 몹시 중요하다. 손흥민, 케인 등 주축선수들 상당수가 팀 잔류의 기준으로 삼고 있어서다. 셰필드전을 앞두고 영국 언론들은 2023년 6월까지 계약된 손흥민이 2년 연장에 합의할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언제든 상황은 변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최고의 커리어를 갖췄음에도 토트넘의 야망 없는 모습에 번번이 실망해온 케인은 올 시즌에 이어 다음 시즌에도 토트넘이 UCL 무대에 서지 못한다면 떠날 가능성이 아주 크다. 손흥민은 “남은 시즌 우리가 할 일을 하고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