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유럽 경제 낙관론 확산…“연말까지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꾸라졌던 미국과 유럽의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되살아나면서 올 연말까지는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3일 FT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1조 9000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책이 가계소비 진작에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유로존도 1분기 경제가 당초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양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음식, 운송, 관광 등 서비스 산업이 회복되면 개인들의 소비지출이 한층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FT는 “양대 경제권 모두 올 연말 이전에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는 2022년까지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봤던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에 비해 크게 개선된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코로나19 이전의 최고치에 비해 0.9%밖에 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전문가들은 2분기에 소비 회복세가 본격화하면 올 상반기 중 코로나19로 인한 상실분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리서치기관 판테온 매크로이코노믹스의 이언 셰퍼드슨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경제가 올 연말 이전에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로존의 생산 규모는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최고치에 비해 5.5% 정도 낮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올 하반기 가파르게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달 30일 통계에서 더블딥 불황이 현실화됐음에도 불구하고 향후 전망은 크게 호전됐다. 버트 콜린 ING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역내 백신 접종이 가속화되면서 유로존의 경기침체 국면이 빠르게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유로존의 빠른 성장세와 지출 확대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와 유럽중앙은행(ECB) 등 각각의 중앙은행들에게 코로나19 위기 타개를 위해 취했던 각종 부양책을 거둬들이도록 압박하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FT는 이와 관련해 “Fed와 ECB 모두 경기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코로나19 대응책을 완화하기 전에 더 분명한 회복의 증거를 확인하려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