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나래 뒤로 숨은 ‘헤이나래’, 강 건너 불구경만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성희롱 논란에 휘말린 개그우먼 박나래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논란에 대한 거듭 사과에도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함께 뜻을 모아 의기투합했던 ‘헤이나래’에는 현재 ‘박나래’만 남은 모양새다.

박나래는 지난 3월 공개된 웹예능 ‘헤이나래’ 2회에서 유튜버 헤이지니와 무한대로 늘어나는 암스트롱맨 고무인형 장난감을 체험하던 중 수위 높은 발언과 인형의 다리 사이로 팔을 밀어 넣고 잡아당기는 동작을 취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사과했다. 박나래와 ‘헤이나래’에 함께 출연한 헤이지니도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비난은 계속됐고, 유튜브 스튜디오 와플은 ‘헤이나래’를 결국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헤이나래’ 제작진은 “대중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제작된 콘텐츠임에도 영상 중 특정 장면 및 자막이 과도한 성적 표현을 포함하고 있었다”라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구독자 및 시청자, 아울러 제작진을 믿고 출연을 결심해준 두 출연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고 덧붙이며 기존 콘텐츠를 모두 삭제했다.

박나래도 SNS를 통해 “무슨 말을 써야 할지 고민이 길었다.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겨 드렸다”는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최근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 관련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으며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나래는 MBC ‘나혼자산다’를 통해 또 한 번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저도 반성을 많이 했다”면서 “저 때문에 피해를 입는 것 같아서 멤버들에게도 미안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현재 해당 논란은 ‘박나래’만 남은 모양새다.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 ‘헤이나래’는 나래적 거리두기가 시급한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와 19금 콘텐츠 대표 박나래의 대환장 동심 도전기를 둔 웹예능이다. 론칭 당시 제작진은 “19금과 9금, 서로 상반되는 두 사람의 선을 넘나드는 상극 반전 매력으로 신선한 웃음을 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헤이나래’ 출연자는 19금과 9금을 넘나드는 입담으로 합을 맞췄고, 제작진은 출연자를 통해 만들어진 콘텐츠를 다듬어 완성품으로 공개했다. 아슬아슬한 콘셉트를 가지고 가는 만큼 출연자의 언행도 중요했지만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제작진의 철저한 사전 점검과 검수 과정도 중요했다. 하지만 이 합(合) 제대로 이루어진 못한 결과, 프로그램은 폐지됐고 출연자에겐 논란의 꼬리표가 붙게 됐다.

거듭 고개를 숙이고 있는 박나래에겐 오히려 논란의 불씨가 더욱 커진 모습이다. 그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 대한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고, 해당 프로그램들도 이 같은 문제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잘못을 인지하고 재차 사과하고 있는 출연자와 달리 제작진은 한 차례 입장을 밝힌 후 조용한 상황이다. 이번 논란은 박나래 혼자가 아닌, 공동 책임이 있다. 제작진의 소극적인 자세가 아쉬움이 남는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