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H 직원 땅투기 비판 조롱글 ‘꼬우면 이직하든가’ 수사 난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땅 투기의혹에 대한 비판이 일자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앱) ‘블란인드’에 ‘꼬우면 니들도 우리회사로 이직하든가’라는 내용의 조롱글을 올린 게시자를 찾는 경찰 수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LH 관련 익명 게시글 작성자를 찾기 위해 블라인드 미국 본사와 한국 지사, LH 본사, 국내 통신 관련 업체 2곳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으나 글 작성자가 특정되지 않고 있다고 4일 밝혔다.경찰은 블라인드 미국 본사에 글 게시자에 대한 자료 제공을 요청했으나 미국 본사는 블라인드 가입자 개인정보는 암호화돼 시스템에 저장되기 때문에 누구의 정보인지 확인할 수 없다는 답변을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블라인드 미국 본사가 관련 자료를 제공하면 글 게시자를 쉽게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자료제공을 사실상 거부함에 따라 블라인드를 통해서는 글 작성자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블라인드 글 게시와 관련해 통신선상으로 연결돼 있는 관련 업체 2곳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한 뒤 분석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은 이 글이 게시된 블라인드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해당 회사 이메일 계정으로 인정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글 게시자가 LH 직원이거나 관계자일 가능성이 높지만 외부사람 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LH는 지난 3월 9일 블라인드에 LH 직원 투기의혹에 대한 비판을 조롱하는 글이 게시되자 글을 올릴 작성자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등의 혐으로 진주경찰서에 고발했다.

글 게시자는 ‘어차피 한두 달말 지나면 사람들 기억에서 잊혀져서 물 흐르듯이 지나가겠지 다들 생각하는 중이다. 털어봐야 차명으로 해놨는데 어떻게 찾을 거임? 난 열심히 차명으로 투기하면서 정년까지 꿀 빨면서 다니련다. 이게 우리회사만의 혜택이자 복지인데 꼬우면 니들도 우리회사로 이직하든가’는 내용의 글을 올려 공분을 샀다.

경찰은 글 게시자가 확인되면 조롱하는 글을 올린 동기와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해 법 위반 및 처벌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