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블리+순수+천진난만…서현이 그려낼 ‘행운의 여신’은?

‘징크스의 연인’의 주인공 서현이 화려한 비주얼을 뽐낸다.

오는 6월 15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 극본 장윤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서현은 비밀의 방에 갇혀 자란 탓에 세상 물정을 모르는 ‘슬비’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슬비는 ‘공수광(나인우 분)’을 통해 자신이 경험해보지 못한 미지의 세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과감하게 비밀의 방을 떠나게 된다. 또한, 그녀는 수광과 특별한 관계를 맺으며 변화하는 과정을 흥미롭게 그려나갈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행운의 여신’답게 동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서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녀는 아이처럼 천진난만한 미소로 주변을 환히 밝히는가 하면, 호기심과 불안감이 가득한 눈으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서현의 그림 같은 비주얼은 물론이며 신비스러운 분위기는 특별한 비밀을 지닌 인물의 특성이 잘 담겨 있다. 서현이 그려낼 ‘행운의 여신’은 어떤 모습일지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징크스의 연인’ 제작진은 “‘슬비’는 존재만으로도 주위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가는 곳마다 행복을 부르는 인물이지만 아주 복잡한 사연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한순간에 낯선 환경에 적응해 나가는 슬비의 도전과 난관은 물론, 공수광과 함께 만들어갈 환상적인 로맨스까지 모두 지켜봐 달라”고 전해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