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뜨거운 씽어즈' 김영옥·임형주의 역대급 무대...나이는?

김영옥·임형주 / JTBC 제공
김영옥·임형주 / JTBC 제공

'뜨거운 씽어즈'와 임형주가 '천개의 바람이 되어' 합창으로 깊은 여운을 선사한다.

16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뜨거운 씽어즈'(연출 신영광 PD, 이하 '뜨씽즈') 9회에서는 뭉클한 감동이 가득했던 포천 버스킹 '뜨씽즈 in 비긴어게인'의 대미를 장식할 역대급 무대가 펼쳐진다.

'뜨씽즈' 첫 방송에서 시청자들을 울게 만들었던 김영옥의 자기소개 곡인 '천개의 바람이 되어'가 원곡자 임형주와 함께 17인의 합창으로 재탄생하는 것. 김영옥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는 김영옥의 진심이 눈물샘을 자극하며, 인터넷 클립 영상 조회수 200만을 돌파하는 등 큰 반향을 일으켰다.

'뜨씽즈'를 응원하기 위해 컨디션 난조에도 한걸음에 달려온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 그는 김영옥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 무대에 큰 감동을 받아 방송 보는 내내 눈물을 흘렸다고. 이미 SNS에서 크게 화제가 됐던 서로가 팬인 김영옥과 임형주의 감동적인 만남이 이뤄진다. 무엇보다도 '뜨씽즈' 단원들과 임형주의 특별 합창 무대가 감동을 안길 예정. 17명이 하나의 목소리로 감동을 선사할 '천개의 바람이 되어'가 깊은 여운을 전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음악감독인 최정훈이 '뜨씽즈' 최초로 단독 무대에 오른다. '옥나블리' 김영옥, 나문희를 비롯해 '뜨씽즈' 단원들의 도전을 응원하고 추억이 영원히 아름답게 남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 없지만'을 열창한다고.

또한 지난 8회에서 권인하와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20년 만에 원키 듀엣으로 큰 감동을 안겼던 박정현. 이번엔 최정훈과 최초의 듀엣 무대를 펼친다. 두 명의 '믿고 듣는 보컬리스트' 박정현과 최정훈이 '빈센트(Vincent)'를 선곡해 감동의 물결을 일으킨다. 여기에 '폭풍 성량' 정영주와 박준면의 영화 '보디가드' OST인 '런 투 유(Run to you)', '리듬 천재' 우현과 '뜨씽즈' 공식 안무가 이병준의 흥이 폭발했던 '둥지', 10년 만에 기타를 든 이종혁의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 등의 무대가 찾아온다.

한편 김영옥은 올해 86세, 임형주는 37세이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