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상어게인’ 소유, 비오ㆍ이무진과 솔직 토크…낭만 전도사 등극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소유, 비오, 이무진(사진 = ‘노상어게인’)
▲소유, 비오, 이무진(사진 = ‘노상어게인’)
‘노상어게인’ 소유가 비오, 이무진과 함께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전했다.

소유는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소유기’에 낭만 음주가무 토크쇼 콘텐츠 ‘노상어게인’ 2회를 공개했다.

‘노상어게인’은 소유가 매회 새로운 게스트들을 초청해 지극히 일상적이고도 낭만적인 장소에서 솔직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나누는 길거리 토크쇼다. 즉석 라이브도 함께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고 있다.

2회에서 소유는 한솥밥 후배인 가수 비오, 이무진과 낭만의 성지 한강을 찾았다. ‘웰컴주’를 마신 동갑내기 비오와 이무진은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영상 공개 당일 첫 미니앨범 'FIVE SENSES (파이브 센시스)'를 발매하고 컴백한 비오는 신곡 ‘자격지심’ 라이브를 짧게 선보여 환호를 불렀다.

토크 메뉴판에서 ‘매운맛’을 선택한 이들은 음원 강자다운 솔직 당당한 입담을 뽐냈다. ‘썸’, ‘신호등’, ‘Counting Stars (카운팅 스타즈)’ 중 음원 최강자를 고르는 질문에 이무진은 “‘Counting Stars’다. 그다음 ‘썸’이 따라가지 않을까”라며 겸손함을 드러냈고, 소유는 ‘썸’을 꼽으며 “2014년 연간 1위를 했다”라는 기록을 소개했다.

토크 중간 이무진은 중학교 시절 연습했다는 소유와 홍대광의 듀엣곡 ‘굿바이 (Goodbye)’를 선곡해 소유와 감미로운 하모니를 완성했다. 비오는 ‘리무진’을 열창했고, 이무진은 휴대폰을 꺼내 들고 비오의 라이브를 카메라에 담으며 분위기를 제대로 만끽했다.

한강 노상의 분위기가 무르익고, 비오는 “밤 되니까 노래하고 싶어진다”고 말해 모두를 공감케 했다. 마지막으로 이무진은 멜로망스의 ‘선물’과 자신의 곡 ‘신호등’을 불렀고, 관객들의 떼창이 더해져 한강 공원을 가득 채웠다.

한편, 소유의 ‘노상어게인’은 격주 목요일 오후 5시 유튜브 ‘소유기’ 채널, 격주 금요일 낮 12시 카카오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