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텔라장 "횡문근융해증으로 입원치료…억울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가수 스텔라장이 횡문근융해증으로 입원치료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스텔라장은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횡문근융해증이라는 생전 처음 듣는 병명으로 일주일 정도 입원치료를 받고 오늘 퇴원했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운동 과하게 해서 생긴 거란다. 운동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건강하려고 하다가 건강을 잃다니 그럼 나는 어떡하라고 나는 정말 억울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인생 고난과 역경의 연속인 거 알고는 있었는데 백세인생 남은 나날 그 고난 역경 어찌 다 견디냐. 나는 벌써 걱정이 태산”이라고 말했다.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스텔라장은 재차 “아무튼 잘 회복하고 다시 본업 열심히 하겠다. 모두 굿밤!”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스텔라장은 2014년 디지털 싱글 앨범 ‘어제 차이고’로 데뷔했으며, ‘빌런’ ‘인생 봄날’ ‘보통날의 기적’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등을 발매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