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친과 헤어졌다”며 화풀이로 처음 보는 여성 폭행

한밤중 서울 길거리에서 처음 보는 여성을 으슥한 곳으로 끌고 가 마구 때린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A(29)씨에 대해 상해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이 16일 법원에서 발부됐다고 밝혔다.

A씨는 13일 오전 0시 30분 강북구 미아동에서 20대 여성을 건물 지하 주차장으로 끌고 간 뒤 욕설을 퍼부으며 주먹을 휘두르고 발로 찬 혐의를 받는다. 여성이 주차장 밖으로 기어 도망쳤지만, A씨는 쫓아와 주먹으로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현재 왼쪽 눈 등 얼굴을 심하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의 어머니는 JTBC 인터뷰에서 “때려죽이려고 내내 따라왔다. 살려고 얼마나 발버둥을 쳤겠냐. 너무 가슴이 아프고 피 토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추적해 14일 폭행 현장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당시 CCTV에는 A씨가 피해 여성을 뒤따라가다가 갑자기 목을 조르며 으슥한 곳으로 끌고 가는 장면이 담겼다. 가까스로 빠져나온 여성이 차도를 가로지르며 도망쳤지만, 남성은 끝까지 뒤쫓아갔다.

경찰은 구속된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