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30년 재생에너지 비중 20% 목표 달성 어렵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현 정부 에너지정책의 핵심인 ‘RE3020(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 달성)’의 현실성에 대한 지적이 산업통상자원부 내부와 국책연구원에서도 제기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17일 구자근 의원(국민의힘, 경북 구미갑)에 따르면, 문재인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12월 산업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를 목표로 하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안에는 태양광·풍력·바이오 등 재생에너지 설비를 대폭 늘려,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16년 7%에서 2030년 20%까지 확대한다고 명시돼 있다.



같은 달 나온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17년 6.2%에서 2030년 20%로 확대하겠다면서 3020 계획을 공식화했다.



이와 관련 2018년 10월, 한 국책연구원에서는 RE3020의 현실성을 지적하며, RE4020(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을 대안으로 상정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구 의원은 밝혔다.



또한 구 의원이 모 발전공기업으로부터 받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중장기 가격전망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RE3020을 명시한 "8차 기본계획의 이행가능성을 고려한 신재생에너지 공급대안을 도출하고자 하며, 공급대안 수립기간은 2018~2040년까지로 설정"한다고 적시됐다.



아울러 보고서에는 "8차 기본계획을 통해 수립된 공급계획의 경우 태양광과 풍력발전에 대해 현재 추세 대비 공격적인 보급확대를 계획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매년 목표량을 달성하는 데에는 대규모 부지의 확보, 주민수용성 및 인허가 문제 등 여러 가지 제약이 발생할 개연성이 존재"한다고 지적됐다.



이에 보고서에는 "정책목표 실현의 불확실성을 감안해 재생에너지 비중 20% 달성 시점을 목표한 2030년에서 10년 순연된 2040년에 달성하는 대안을 상정"한다고 나와 있다.



산업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한 문제제기는 내부 심의회에서도 제기됐다고 구 의원은 지적했다. 현행 '전기사업법'에는 전력정책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전력수급 기본계획을 정하도록 하고 있다. 심의회에는 에너지·경제 분야 민관 전문가 30여명이 참여했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산업부 전력정책심의회 회의록을 보면 “유럽의 재생에너지에는 수력이 많이 포함됐는데 이를 그대로 따라가면 재생에너지가 과도하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재생에너지 목표를 현실적으로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재생에너지 확대가 과도한 측면이 있어 이에 대한 대응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으며,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 신재생확대 등으로 전기요금 등의 인상이 예상되는데 비용상승의 수준보다는 요금인상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나왔다.



구자근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RE3020이라는 비현실적 정책 때문에 전국토가 태양광, 풍력 설비로 몸살을 앓고 있다”면서 “RE3020은 에너지정책이라기보단 정치적 수사에 가까우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실현가능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