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징어게임' 전화번호 노출 피해.."해결 위해 노력"

‘오징어게임’ 측이 개인 전화번호 노출 피해를 입은 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넷플릭스 측은 23일 오후 MK스포츠에 “‘오징어게임’ 제작사에서 연휴 이전부터 해당 번호 소유자 분과 통화를 수 차례 나누며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머니투데이는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개인 휴대폰 번호의 소유자가 피해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자신의 번호 노출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문제가 된 장면은 ‘오징어게임’ 초반, 의문의 남성에게 기훈(이정재 분)이 명함을 받고 게임에 참여하기 위해 전화를 거는 모습이 나온다. 여기서 명함에는 010을 제외한 8자리 숫자가 적혀 있다.

A씨는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온다.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렇게 되자 황당하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