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배우 김선호·전 여친 지인 주장 누리꾼 정체 누구? "입장 번복"

[속보]'K 배우 의혹' 김선호, 여자 '낙태 강요' 논란에 '1박 2일' 등 하차 요구(사진=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종합]배우 김선호·전 여친 지인 주장 누리꾼 정체 누구? "입장 번복"(사진=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와 그의 전 여자친구 지인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가 25일 폭로를 예고 한 뒤 입장을 번복했다.

A씨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셨는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25일에 공개하겠다고 한 이유는 제가 받을 수 있는 법적 불이익에 대해 알아볼 시간이 필요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저는 디스패치로부터 명함을 받았지만 자료 제출을 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22일 금요일에 자료 제출을 할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또 “하지만 20일 오후 1시경부터 누군가에게 지속적으로 회유와 협박을 받았으며 법무법인을 통해 민형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등 여러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선호 전 여자친구)폭로글 자체에 잘못된 부분이 매우 많고 그 사람(김선호)도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하다”며 김선호를 옹호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A씨는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계약 기간에는 리스크 관리해준답시고 불리한 건 모두 털어놓고 의논하라고 하다가 소속사 나가려고 하면 그걸로 발목 잡고 목숨줄 흔들고 못 가질 거면 그냥 이 바닥에서 죽이겠다는 게 업계 현실"이라며 25일 새로운 폭로를 예고했었다.

그러나 유튜버 연예뒤통령 이진호 씨가 "그렇게 친하다면서 김선호의 재계약 시점도 모른다"고 지적하면서 또 다시 수면위로 올랐다.

이 씨는 "김선호가 재계약 시점이냐가 쟁점이다. 그 부분부터 잘못됐다. 아직 재계약 시점은 한참 남아있다. 그렇게 친한 지인이라면 재계약 기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모를 리 없다. 이 계정은 거짓"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선호의 소속사가 그를 조종하려고 벌인 일이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위약금 문제가 생기면 소속사도 일정 부분을 책임져야 한다. 1~2억 수준이 아니다. 김선호가 다른 소속사에 가지 않았고, 남아 있다. 소속사는 이 모든 것을 커버해야 한다. 가장 피해를 입은 것이 김선호고 그다음이 소속사다. 그런 리스크를 안고 조종을 한다? 말도 안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A 씨에 대해 "김선호 지인 코스프레"라고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