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주시, 5월 월간예성 '훈훈한 우리 동네 이야기' 소개

훈훈한 우리동네 이야기 박용오 이용미 부부(사진=충주시)
훈훈한 우리동네 이야기 박용오 이용미 부부(사진=충주시)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는 주민화합과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숨은 이웃을 소개하는 월간예성 코너 '훈훈한 우리 동네 이야기' 5월의 주인공으로 귀농 9년 차 박용오(남·69)·이웅미(여·69세) 부부를 소개했다.

이들 부부는 퇴직 후 젊었을 때부터 꿈꿔온 전원생활을 위해, 먼저 귀농한 지인의 소개로 소태면 옻나무골에 정착하기 5~6년 전부터 마을 잔치를 여는 등 주민과 화합하는 진정한 귀농을 위해 공을 들였으며, 귀농 후에도 각각 새마을지도자 협의회장·부녀회장을 맡아 꽃길 조성, 계절별 마을 환경정비 등 마을의 품격을 높이는 일에 앞장서 왔다.

또한, 공동 학습·문화·여가 공간으로 활용될 마을회관 신축을 추진 중이며, 마을 주민의 상호 요양보호를 위한 요양원 설립도 계획하고 있다.

박용오 씨는 "남 탓하고, 흉보고, 내가 손해 본다 생각하면 삶이 힘들어진다"며 "손해가 아니라 함께 행복해진다는 생각으로 한발 물러서면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는 법"이라고 귀농·귀촌을 고려하는 분들께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또한 이웅미 씨는 "내가 거리감을 느껴서 울타리를 치면 상대방도 똑같이 울타리를 친다"며 "내가 먼저 마음을 열고 인사하고 다가가는 게 참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