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홍근, '검찰 공화국' 조성 포기하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선거 사무소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선거 사무소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윤석열 대통령비서실이 대검찰청 분소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당선대위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대통령실 비서관직에 검찰 출신 인사들의 인선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첫 내각의 불공정, 몰상식 인사 대참사에 이어 이번에는 대통령비서실 인선의 민낯이 공직기강비서관과 총무비서관, 그리고 법률비서관, 인사기획관, 인사비서관, 부속실장까지 대통령을 지근에서 보좌할 인물들은 죄다 검찰에서 데려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더해 "검찰 내 최고 복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할 테세고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수 주가조작 사건 변호인 활동으로 알려진 조상준 전 대검 형사부장을 국정원 기조실장으로 내정하는 등 대한민국 권력기관 모두를 대통령의 검찰 측근들이 장악하는 즉 '검찰공화국'을 완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소통령' 한동훈 후보자가 법무부와 검찰을 장악하면 사실상 '문고리 칠 상시'가 되어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과거 문고리 3인방의 결과는 모든 국민이 잘 알고 있다"며 "김성회 비서관과 이시원 비서관은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또한 "검찰공화국 조성도 포기해야 한다. 민주당은 국회운영위원회를 열어 비서실 인선 경위도 따져 묻겠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검찰 공화국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살리기 그리고 국민통합에 매진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