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법촬영 논란 뱃사공 "피해자께 사죄"

불법촬영 논란 뱃사공 "피해자께 사죄"(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불법촬영 논란 뱃사공 "피해자께 사죄"(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불법촬영 논란에 휩싸인 래퍼 뱃사공(본명 김진우)이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뱃사공은 SNS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고 밝혔다.

이어 “성실히 조사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래퍼 던밀스의 아내는 사회관계망계정을 통해 한 래퍼의 불법 촬영 및 공유 혐의를 저격했다. 그는 "DM(다이렉트 메시지)로 여자 만나고 다는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라면서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나보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다"라면서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 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라고 이야기했다. 또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덧붙였다.

던밀스의 아내는 해당 래퍼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온라인 상에서 해당 래퍼로 뱃사공이 지목됐다. 이에 뱃사공은 사과문의 뜻을 전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