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육상 희망' 우상역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일냈다

'한국육상 희망' 우상역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일냈다(사진-방송화면)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남자 높이뛰기 '현역 최강'으로 평가받는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를 제치고,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우상혁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치러진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넘어 1위를 차지했다.

우상혁은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역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2m30)을 제쳤다.

이날 우상혁이 넘은 2m33은 자신이 보유한 실외 한국기록(2m35)과 실내 한국기록(2m36)보다는 낮았지만, 2022년 세계 실외 최고 기록이다.

우상혁은 오는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 2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다이아몬드리그의 남자 높이뛰기는 도하, 영국 버밍엄(5월), 이탈리아 로마(6월), 모나코(8월), 스위스 로잔(8월), 스위스 취리히(9월) 등 6개 대회에서 펼쳐진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