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인시, 커피 내리고 버려지는 커피박 퇴비로 재탄생


버려지는 커피박 퇴비로 재탄생 /사진제공=용인시
버려지는 커피박 퇴비로 재탄생 /사진제공=용인시




[용인=환경일보] 강태희 기자 = 상쾌한 하루의 시작과 함께하는 모닝커피, 직장인의 상징과 같은 점심 식후 커피까지. 커피는 현대인의 일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기호 식품의 지존이 된 지 오래다. 하지만 커피는 친환경 측면에서 불편한 진실을 품고 있다고 밝혔다.



커피원두는 추출 과정에서 3%만 사용되고, 97%를 차지하는 커피박은 버려진다. 커피박은 일반폐기물로 분류돼 소각 또는 매립이 원칙이다. 커피전문점이 몰려있는 기흥구 보정동 카페거리 내 20곳 연면적 200㎡ 이상 사업장 8곳 등 28곳이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2020년 국회입법조사처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평균 전국에서 사용되는 커피 생두‧원두의 양은 16만7578톤으로 그 중 생두 1kg이 로스팅되어 880g만 원두로 배출되는 것을 기준으로 추정하면 커피 찌꺼기 발생량은 14만9038톤에 달한다.



서울 1만4천곳과 경기도 1만5천곳 등 수도권의 커피전문점이 전국 41.2%를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산술적으로 경기도에서만 약 3~4만 톤의 커피박이 생활 쓰레기가 되는 셈이다. 친환경 생태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용인시가 버려지는 커피박을 줄이고, 이를 재사용할 수 있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용인시는 커피전문점에서 배출되는 커피박을 친환경 퇴비로 탈바꿈시키는 '커피박 재활용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시와 커피전문점이 커피박을 수거해 용인축협 축분비료공장으로 보내면 친환경 퇴비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용인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생활폐기물 발생량과 처리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아가 소각량 감소로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환경오염물질 저감효과도 예상된다. 시는 시범사업 결과를 살펴 확대 도입을 검토할 방침이다.



관내 커피전문점은 약 1300여 곳으로 전체 확대 시 연간 발생하는 커피박 945톤을 줄여, 쓰레기 처리비용도 매년 1억4175만 원을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 관계자는 "일반폐기물로 버려지는 커피박에 생명을 불어넣어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사업의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생활 폐기물을 줄여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