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민과 함께 누리는 ‘살아 숨 쉬는 선농단’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 프로그램 활동 모습 /사진제공=동대문구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 프로그램 활동 모습 /사진제공=동대문구




[환경일보] 동대문문화재단이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를 시작으로 생생문화재 ‘살아 숨 쉬는 선농단, 풍년을 기원하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지역의 문화재를 활성화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사업으로, 2022년 동대문구에서는 서울 선농단(사적 제486호)과 선농단 향나무(천연기념물 제240호)를 소재로 3가지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한다.



대표 프로그램인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는 풍년을 기원하던 서울 선농단의 의의를 이어받아 도시농업 이론을 학습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6월 29일 첫 수업이 시작된다.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학습단계에 따라 각 7회씩 진행되며 참여자 모두에게 텃밭상자가 배부된다.



선농대제의 가치와 의미를 학습하고 역할극 형식으로 체험해보는 ‘내가 왕이로소이다, 선농제향체험’은 8월 토요일 중 7회, 학습 난이도 등을 고려해 중학생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탐험하라! 동쪽의 푸른 용사단’ 프로그램 활동 모습 /사진제공=동대문구
‘탐험하라! 동쪽의 푸른 용사단’ 프로그램 활동 모습 /사진제공=동대문구




초등학생 및 중학생 등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탐험하라! 동쪽의 푸른 용사단’은 동대문구 일대의 지역문화 자원을 탐방하고 학습하는 프로그램으로 9~10월 토요일 중 열린다.



프로그램의 참가비는 전액 무료이며, 모집 기간은 프로그램이 시작되기 2주~1달 전 (재)동대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공지된다.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의 참여자는 6월 22일부터 선착순으로 전화 모집한다.



자세한 일정이나 세부사항은 (재)동대문문화재단 누리집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