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혜영 "민주당 좀스럽다…법사위원장 남겨야"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원명국 기자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을 둘러싼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좀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장혜영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거대야당 민주당은 하반기 국회의장을 맡으면 법사위원장 전반기 합의를 존중해서 여당에 넘겨주는 게 이치에 맞는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검수완박 합의를 깼기 때문에 무효라고 말하는 것은 좀스러운 일"이라며 꼬집었다.

이어 "6석의 정의당은 민생현안을 위해서라면 선거제도 개혁으로 뒤통수치고 위성정당을 만들었던 민주당 위정정당 출신 의원들과도 주저 없이 협업하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첫째도 민생이고 둘째고 민생"이라고 거대양당에 일침을 놓았다.

정혜영 의원은 "이제 당면한 선거도 끝났으니 힘겨루기 그만하고 국민들의 삶을 좀 돌보기 바라며 양당의 무의미한 힘겨루기가 국민들만 힘들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민들이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3중고에 시달리는데 현안질의 한번 못하고 거의 한 달이 지나고 있는데 양당이 공히 성추문으로 윤리위를 여느라 원구성을 못하는 건지 의구심마저 든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하반기 원구성 더 이상 미루지 말라"며 "요즘 말로 세비가 살살 녹고 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