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서 입국한 내국인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







원숭이 두창 국내 의사환자(의심자) 1명이 방역 당국의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방역 당국은 전날 신고된 원숭이 두창 의심 환자 2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는데, 이중 독일에서 입국한 내국인 A 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전날 오후 4시께 독일에서 귀국한 내국인이다.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을 시작으로, 입국 당시에는 미열(37.0℃),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 병변을 보였다.

확진자는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를 했고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 이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에 있다.

또 다른 의심 환자인 외국인 B 씨는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2명의 의사환자에 대해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해 최종적으로 확진 여부를 판단한다.

질병청 관계자는 "최초 의심 환자인 만큼 추가적인 분석을 실시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첫 사례에 대해서도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