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항시 북구청 업무, 27일부터 신청사에서 시작

      새로 지은 포항시 북구청사 전경 (사진 = 포항시 북구청)
새로 지은 포항시 북구청사 전경 (사진 = 포항시 북구청)

(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포항시 북구청이 27일부터 신청사에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포항시 북구청사는 원도심인 옛 중앙초등학교 부지에 연면적 1만9600㎡, 지하 1층 지상 9층 규모의 복합 행정·문화 거점공간으로 조성됐다.

청사 1층과 7~9층에는 자지행정과 등 각 부서가 배치되고 시민과 직원을 위한 은행, 임산부 휴게실, 직장어린이집이 함께 들어선다.

2층은 북카페, 3~6층은 포항문화재단과 문화예술팩토리가 입주해 문화·예술·전시·체험·공연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문화예술팩토리는 4차 산업 기반의 스마트 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문화공간이다. 또 건물 밖에는 도시숲 광장을 조성해 자연친화적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신축 청사의 도로명 주소는 북구 삼호로 36으로 확정됐다

옛 북구청사는 1995년 포항시와 영일군의 통합 때부터 사용해 왔다. 1965년 건립된 이 건물은 2017년 포항지진으로 피해가 발생하면서 철거됐다.

이에 시는 2017년 12월 ‘도시재생 뉴딜사업(중심시가지형)’에 선정되면서 1415억원을 들여 신청사 건립 공사에 들어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신청사가 들어서면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문화서비스를 제공하고 침체된 원도심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