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과원, 찾아가는 '해양포유류 해부학교실' 운영


해양포유류의 특성 및 해양포유류 해부 매뉴얼 강의 장면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포유류의 특성 및 해양포유류 해부 매뉴얼 강의 장면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기장=환경일보] 손경호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우동식, 이하 수과원)은 7월에 찾아가는 해양포유류 해부학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해부학교실은 강원대, 건국대, 전남대의 수의과대학에서 진행되며 각 대학별 20명의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참여한다.



각 대학마다 상괭이 4마리로 고래연구센터 전문가가 직접 해양포유류의 기본적인 해부학적 구조와 생물학적 특성, 해양포유류 구조 방법, 방류 방식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해부하는 상괭이는 혼획된 개체들로 고래연구센터가 보관하고 있던 것이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서는 2015년부터 혼획 해양포유류의 사망원인 규명 등 관련 과학 지식 증진과 관심 증대를 위해 해부학교실을 매년 개설해 명실상부한 해양포유류 보전 연구를 주도하는 연구기관의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



지난 6년간의 해부학교실에는 대학을 포함해 30여개 기관 소속의 전공 학생, 수의사, 관련 연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고, 혼획·좌초·표류 등으로 신고·처리되고 연구용으로 수집된 상괭이, 큰돌고래, 참돌고래 등 고래류와 점박이물범 등 기각류, 바다거북 등의 사체 총 16종 200개체를 부검 조사했다.



또한, 해부와 부검을 통해 다양한 전공 분야의 학생과 연구자들이 해양포유류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얻어진 시료와 자료는 골격 표본 제작, 연구 분석 등에 활용해 10건 이상의 학술 논문으로 발표했다.



최석관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웠던 대면 및 현장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해부학교실은 수요자를 직접 찾아가는 학교 방문 교육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해양포유류에 대한 연구저변 확대를 위하여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