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공격에 인간이라 가끔 지친다...가족들 전쟁터 끌려나와"




연합뉴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은 4일 “전쟁터로 끌려 나온 가족을 생각하면 제가 왜 여기까지 왔을까 하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배우자 김혜경씨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자 고충을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의원은 이날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당원 및 지지자 간담회에서 "모든 영역에 모든 방향에서 최대치의 공격이 이뤄지고 있다"며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검찰과 경찰의 다방면 수사 등을 '공격'으로 규정한 뒤, "가끔 지치기도 합니다. 저도 인간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은 지난 대선을 거치며 이 의원을 지지하게 됐다는 50대 지지자 발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이 의원은 “너무 빨리, 그리고 너무 멀리 왔다는 생각도 든다”면서도 "50세가 돼서 처음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분들을 보면 (정치의 길로) 잘 왔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며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그래도 이기는 민주당 만들려 나왔다




이 후보는 당내 적잖은 반대 여론에도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것은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 수 있는 적임자라는 판단이 섰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저한테 출마하지 말라고 한 분들의 근거는 이러했다. '당은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 할아버지가 와도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었다"며 "'괜히 바꾸려다 더 시끄러워진다. 그리고 엄청난 갈등 때문에 당신(이재명)도 손상을 입는다. 그러니 가만히 있으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이 흔쾌히 선택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전당대회에 나왔다"면서 "말도 탈도 많았지만, 그것은 여의도의 말과 탈이었지 국민과 지지자, 당원의 생각은 그것과 달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국민의힘이 실패할 게 확실하니 가만히 있으면 기회가 온다고들 하더라. 여의도에 오래 있을수록 그런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간파했다"며 "여의도의 마음, 여심은 당심·민심과 극단적으로 다르다. 이 점은 극복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 관련 수사를 이어가는 경찰이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을 알린 공익제보자를 4일 조사 중입니다. 핵심 인물들이 최근 차례로 소환되면서 김씨 등 주요 피의자인 이 의원 가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