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조기 경영 정상화 위해 ‘미지급 임금 채권’ 출자전환 추진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소민 기자] 쌍용자동차는 회생계획안 인가를 위한 관계인집회를 앞두고 조기 경영정상화 방안의 일환으로 임직원 미지급 임금채권에 대한 출자전환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출자전환은 지난달 28일 쌍용자동차와 노사, KG컨소시엄 등 3자가 고용보장과 장기적 투자 등을 주된 내용으로 특별협약 체결 시 별도 세부 합의로 시행하기로 했던 사안이다.



쌍용자동차는 후속 조치로 지난 10일 출자전환과 관련된 내용을 담은 안내서를 임직원에게 공지했다.



회사 측은 "이번 출자전환이 2019년 이후 발생한 연차와 미지급 임금채권 약 1300억 규모를 한도로 접수 기한 내 신청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출자전환 예상시기는 신주 발생 시점인 올해 10월에서 12월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어 "임직원들의 출자전환은 원만한 M&A를 통해 상거래채권자 등을 포함한 이해관계자들과 미래 상생의 의지 표현이라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회생절차 인가를 통해 상장 폐지 사유가 해소되면 매매도 가능하다.



쌍용자동차는 “비용 절감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은 물론 생산성 향상으로 기업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M&A 성사를 통해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반드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차 노사는 지난 2019년부터 복지 중단에 이은 임금 삭감과 무급휴업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시행하고 있다. 임직원 임금채권의 출자 전환 방안도 이러한 선제적인 자구노력의 연장상선에서 추진되는 사안이다. 노사 관계의 협력적 관계를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의 긍정적인 사례로 평가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