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은권 시당위원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 많은 중구에 남아야..."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은 29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이 29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소상공인진흥공단은 당초 원도심 공동화 방지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중구에 온 만큼 당초 취지대로 중구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촬영/이규성 기자)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대전 중구에 위치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진흥공단)이 유성구로 이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국민의힘 대전시당 이은권 위원장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 위원장은 29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진흥공단은 당초 원도심 공동화 방지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중구에 온 만큼 당초 취지대로 중구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일이 있어도 유성구로 이전하는 것에 반대를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기자실 방문 전 진흥공단 유성구 이전 움직임과 관련해 이장우 대전시장을 만났다고 밝힌 이 위원장은 "이장우 시장도 진흥공단은 중구에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확고히 밝혔고 "진흥공단 이전 저지를 위해 공동 보조를 맞추는 것으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박성효 이사장과 통화를 했다고 밝힌 이 위원장은 "박 이사장은 유성으로 이전하는것에 찬성을 하는 입장이었다"고 말하면서 "박 이사장이 같은 대전인데 어떠냐는 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았다"고 통화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이은권 위원장은 또 "박 이사장이 이전을 하려고 하는 이유로 건물의 노후화와 비가오는 날 새는 등 건물 노후화를 이유로 드는데 이는 구차한 변명으로 들린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박 이사장의 이전 이유와 관련해 "삼성생명빌딩으로 이전 제안과 함께 곧 이전하게 되는 대전중부경찰서와 대전세무서 자리에 신축을 하는 제안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 위원장은 진흥공단은 당초 취지대로 중구에 있어야 합당하다는 의견과 함께 소상공인이 없는 유성 엑스포 타운보다 소상공인이 많은 중구에 있어야 하는것이 타당하다면서, 이전 저지를위해 적극 대응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진흥공단 중구 지키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gukjenews@hanmail.net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