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시의 탄식' 아르헨티나, 중동의 강호 사우디아라비아에게 1-2 역전패

사진출처=SBS
사진출처=SBS

(서울=국제뉴스) 김병용 기자 = 리오넬 메시의 강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가 중동의 강호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무릎을 끓었다.

22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전반 10분 리오넬 메시가 월드컵 본선 통산 일곱 번째 득점을 기록하는 PK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세를 올렸으나, 사우디아라비아에게 후반 알 세흐라에게 동점골을 내준 데 이어 8분에는 알도사기에게 역전골을 허용하며 1-2로 패배했다.

이는 2019년 7월 브라질과 코파아메리카 준결승전 0-2 패배 이후 아르헨티나 A매치 36경기 무패 마감과 월드컵에서 아시아권 축구팀에게 첫 패배를 기록하는 뼈아픈 역사를 섰다.

현세 최고의 축구 선수인 리오넬 메시가 10회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UEFA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 코파 아메리카 우승의 주역으로 프리메리가 여섯 번의 득점왕과 발롱드르 6회 수상, 국제축구연맹 올해의 선수, 유러피언 골든슈 최다 수상 등 화려한 이력에도 월드컵 우승을 이루지 못했다.

사진출처=SBS
사진출처=SBS

메시는 2006년 독일월드컵, 2010년 남아공월드컵, 2014년 브라질월드컵,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한 데 이어 2022 카다츠월드컵을 끝으로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를 내려놓는 은퇴 선언을 한 메시는 22일 현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 마지막 월드컵, 위대한 꿈을 이룰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특별한 순간이라는 걸 알고 있어서 내 모든 커리어를 다한 것처럼 준비했다” 고 각오를 밝힌 만큼 오늘 사우디아라비아 첫 예선에서 패배를 이겨내고 그가 펼쳐 나갈 마지막 불꽃 화력을 기대해본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