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르헨티나, 메시 잡은 ‘명장’ 르나르 감독 “축구에선 가끔 이런 일이 벌어져” [카타르월드컵]

“축구에선 가끔 이런 예상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사우디 아라비아(이하 사우디)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C조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로 역전승, 대회 최대 이변을 일으켰다.

사우디의 역전승 소식은 충격적이었다. 그들은 아르헨티나의 대 아시아전 무패 행진을 깼고 또 리오넬 메시의 ‘라스트 댄스’를 첫 화부터 망쳤다.



심지어 아르헨티나는 A매치 36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었다. 단 1경기만 패배 없이 끝냈다면 이탈리아와 함께 역대 최다 무패 행진 타이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그러나 사우디는 후반 10분 안에 폭풍과도 같은 2골을 터뜨리며 그들의 월드컵 플랜을 무너뜨렸다.

사우디의 자로 잰 듯한 오프사이드 트랩은 무려 10개의 오프사이드를 유도했다. 메시를 중심으로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앙헬 디 마리아 등 침투력이 좋은 아르헨티나 공격진을 완벽히 봉쇄했다. 더불어 골키퍼 모하메드 알-오와이스의 신들린 선방까지 이어지며 아르헨티나의 파상공세를 막아냈다.

프랑스 출신 에르베 르나르 사우디 감독의 수비 전술은 세계 축구 팬들을 경악케 했다. 그가 부임한 이래 사우디는 과거 화려함만 추구했던 허술한 팀이 아닌 탄탄한 수비, 그리고 확실한 카운터 어택을 갖춘 팀으로 바뀌었다.

르나르 감독은 아르헨티나전 승리 후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인터뷰에서 “아르헨티나는 36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한 환상적인 팀이었다. 또 화려한 선수들을 보유한 코파 아메리카 우승팀이었으나 축구에선 가끔 이런 예상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나는 우리의 환상적인 선수들을 축하하고 싶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러나 이른 시기에 축배를 들지는 않았다. 르나르 감독은 “우리의 전반전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센터백들과 레안드로 파레데스에 대한 압박이 좋지 않았다. 우리 골키퍼의 세이브가 있었고 몇 번의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말이다. 앞으로 경기에서 전반전처럼 경기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행복하지만 앞으로 2경기가 더 남아 있다”고 밝혔다.

또 “축하할 일이지만 그것으로 끝이다. 우리에게는 2경기, 그 이상이 남아 있다. 축구에선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성공적이고 역사적인 날이자 승리였으나 앞으로 더 많은 경기가 남아 있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