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우디, 아르헨티나전 승리 후 공휴일 선포

11월 23일, 사우디 아라비아(이하 사우디)는 쉰다.

사우디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C조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로 역전 승리했다.

엄청난 결과였다. 기적이기도 했다. 사우디는 이번 월드컵서 최약체로 꼽힌 팀, 반대로 아르헨티나는 브라질과 함께 월드컵 우승 후보 중 하나로 평가받았다.



특히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있는 아르헨티나였다. 사우디는 전반 10분경 메시에게 페널티킥 실점하며 무기력하게 패하는 듯했다. 그러나 기적이 일어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살렘 알 셰흐리와 살렘 알 도사리의 연속 득점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사우디의 골키퍼 모하메드 알 오와이스의 선방 쇼가 펼쳐졌다. 사우디의 육탄 수비까지 이어진 이 경기는 끝내 월드컵 역사에 남을 대이변으로 마무리됐다.

‘루사일의 기적’이 일어나자 또 한 번 놀랄 일이 생겼다. 사우디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이 11월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한 것이다. 이로 인해 사우디 학생 및 공공, 민간 부문에서 종사하는 모든 사람이 달콤한 하루의 휴식을 갖게 됐다.

세계가 놀란 사우디의 승리는 곧 공휴일이라는 살만 국왕의 멋진 답으로 돌아왔다. 사우디 국민들은 세계 최강을 잡았다는 거대한 기쁨을 하루 내내 마음껏 누릴 수 있게 됐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