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형의 부상 아픔, 동생이 지웠다…프랑스 ‘황금 날개’ 테오의 환상 WC 데뷔 [카타르월드컵]

형이 쓰러지자 동생이 나섰다. 그리고 최고의 플레이를 펼쳤다.

프랑스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D조 호주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4-1로 역전 승리했다.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를 지우는 승리이자 새로운 왼쪽 날개를 찾은 날이었다.

프랑스는 예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호주를 압박했다. 그러나 선취점은 호주에 헌납했다. 전반 9분 크레이그 굿윈에게 골문을 내준 것이다.



문제는 실점이 아니었다. 프랑스의 왼쪽 사이드를 책임지고 있었던 루카스 에르난데스의 부상이 대형 악재였다. 그는 오른쪽 사이드를 돌파하던 매튜 레키를 막아서다 홀로 쓰러졌다. 오른쪽 무릎을 감싸 쥔 루카스는 끝내 일어서지 못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 멤버이자 전력의 핵인 루카스의 부재는 치명적이었다. 이때 디디에 데샹 감독은 루카스의 동생인 테오 에르난데스를 교체 카드로 활용했고 이 선택은 최고였다.

테오는 자신의 월드컵 데뷔 경기를 형의 부상으로 인해 치르게 됐다.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만 그는 경기 자체를 즐겼다. 이미 킬리안 음바페가 수차례 휘저은 호주의 오른쪽 수비를 한 번 더 파고들며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전반 27분 아드리앙 라비오의 동점 헤딩 골을 도우며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후에도 테오의 왼쪽 돌파는 프랑스의 주요 공격 루트였다. 음바페만 막으면 됐었던 호주 수비진은 테오까지 가세하자 크게 흔들렸다. 음바페 역시 테오의 과감한 오버래핑에 골문에 더욱 가까이 서며 수차례 슈팅 기회를 잡았다.

테오의 진가는 후반에 더욱 두드러졌다. 올리비에 지루의 멋진 바이시클킥 시도를 정확한 크로스로 도왔으며 음바페의 3번째 득점 장면도 테오의 발부터 시작됐다. 테오가 전방으로 침투하는 음바페에게 정확한 패스를 전했고 이후 슈팅이 빗나갔으나 우스만 뎀벨레의 크로스를 음바페가 다시 마무리하며 득점으로 연결됐다.

테오의 오버래핑, 그리고 크로스는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더라도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특히 수많은 변화구를 갖춘 기교파 투수처럼 다양한 크로스를 전달, 프랑스의 공격 루트 다양화를 가능케 했다. 후반 45분에는 앙투안 그리즈만의 크로스를 직접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기도 한 테오였다.

루카스의 부상이 심상치 않은 현시점에서 프랑스는 그를 대체할 수 있는 확실한 카드를 얻었다. 그만큼 테오의 활약은 대단했고 2연속 월드컵 우승을 노리는 프랑스 역시 한숨 돌리게 됐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