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승팀 징크스 없다..프랑스, 호주에 역전승

프랑스에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는 없었다.

프랑스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D조 호주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4-1로 역전 승리,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프랑스는 카림 벤제마, 폴 포그바, 은골로 캉테, 크리스토퍼 은쿤쿠 등 주축 전력이 대거 빠졌음에도 대단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득점에 성공한 아드리앙 라비오, 올리비에 지루, 그리고 킬리안 음바페의 활약이 대단했다. 테오 에르난데스의 환상적인 왼쪽 사이드 어택도 놀라웠다.



호주는 크레이그 굿윈이 선취점을 기록했지만 체급 차이를 견뎌내지 못했다.

프랑스는 전반전 초반까지 호주를 강하게 압박했다. 음바페와 라비오가 호주의 오른쪽 사이드를 적극 공략하며 연신 골문을 노렸다.

호주의 카운터 어택 한 방에 흔들린 프랑스였다. 전반전 9분 매튜 레키의 땅볼 크로스 이후 굿윈의 득점이 이어지며 0-1로 끌려갔다. 이 과정에서 루카스 에르난데스마저 무릎 부상을 당하며 잠시 휘청거렸다.

그러나 프랑스는 달랐다. 루카스 대신 교체된 테오의 활발한 오버래핑, 그리고 라비오와 음바페의 활동량이 시너지 효과를 이루며 호주를 압박했다. 결국 전반전 27분 테오의 크로스를 라비오가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1-1 동점을 이뤘다. 전반전 32분에는 라비오의 패스를 지루가 그대로 골문을 열어버리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프랑스의 전방 압박에 호주는 전혀 하프 라인을 넘어오지 못했다. 전반전 추가 시간 잭슨 어바인이 회심의 헤딩 슈팅을 날렸지만 골포스트를 맞았다. 결국 전반전은 프랑스의 2-1로 앞선 채 끝났다.

후반전 역시 프랑스의 흐름대로 이어졌다. 지루의 멋진 바이시클킥 시도가 있었고 테오의 과감한 오버래핑은 시간이 갈수록 위력을 더했다. 코트를 절반만 쓸 정도로 압도적이었던 프랑스. 추가 득점은 만들지 못했지만 호주의 반격 시도를 아예 전방에서 저지했다.

꾸준히 호주 골문을 흔들던 프랑스는 후반 23분경 우스만 뎀벨레의 크로스를 음바페가 헤딩 골로 연결하며 3번째 득점을 성공시켰다. 후반 26분에는 음바페의 크로스를 지루가 마무리, 4-1로 달아났다.

프랑스는 후반 45분경 이브라히마 코나테의 멋진 헤딩 슈팅은 호주 골키퍼 매튜 라이언에게 막혔다. 이후 테오의 헤딩 슈팅도 저지됐다. 큰 문제는 아니었다. 이미 승부의 추를 기울인 프랑스는 끝내 호주를 꺾고 첫 경기를 완벽히 승리했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