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우디,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에 역전승…다음달 23일 임시공휴일 지정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월드컵 최약체로 꼽히던 사우디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이변을 만들어내며 국가 차원에서 임시 공휴일을 선포했다.





22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어 승리했다. 피파 랭킹 51위인 사우디가 피파 랭킹 3위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승리하는 대이변을 연출한 것이다.





아르헨티나는 선제골을 넣어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후반 두골을 연달아 내주며 승리를 놓쳤다. 메시는 통산 월드컵 20번째 경기서 7호 골을 터트렸다. 이후 한 번 더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사우디 정부는 승리를 축하하는 차원에서 경기 다음날인 23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한국을 찾은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제안했고, 아버지인 살만빈 압둘아지즈 국왕이 이를 받아들였다. 이에 공무원 및 공기업 종사자들과 학생들은 모두 출근 또는 등교하지 않아도 된다.





사우디의 승리는 아랍 축구의 자존심을 지켰다는 평이다. 두바이 국왕이자 아랍에미리트(UAE) 부통령 겸 총리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알 막툼은 경기가 끝난 뒤 “사우디아라비아는 승리할 자격이 있는 팀이다. 전투적으로 경기했다”며 “아랍에 기쁨을 준 사우디, 축하한다”고 했다.





한편 사우디는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먼저 승리했다. 1994년 미국 대회 이후 28년 만에 16강 진출을 노리는 사우디는 오는 26일 폴란드와 2차전을 치른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