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경태 "제2 장준하 되어 당당하게 나설 것"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제2의 장준하가 되어 역사의 진실 앞으로 당당하게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제2의 장준하가 되어 역사의 진실 앞으로 당당하게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대통령실로부터 고발 1호 국회의원이 됐다"며 대통령실을 향한 반격을 시작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974년 시행된 유신정권 대통령 긴급 조치 제1호를 언급하며 장준화 선생과 백기완 선생에 이어 2022년 '윤신정권' 고발조치 1호가 탄생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국회의원 의혹 제기에 고발 로 대응하는 대통령실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윤석열 정권 성역은 김건희 여사임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건희 '빈곤 포르노'가 국익일 수 없고 국민은 대통령 배우자에게 권위를 부여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에 요구한다"며 "진실을 밝히고 싶다면 김건희 여사 수행원, 촬영팀 인원과 소속, 카메라 물품 목록, 캄보디아 아동 자택 주소 등 즉시 제출할 것"을 촉구했다.

또 "김건희 여사도 직접 출석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기 바라며 본인이 야당 의원에 대한 처벌 의사가 있다면 대통령실 아닌 직접 고소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상 김건희 여사가 야당 의원을 고발한 것"이라며 "고발 조치 1호가 탄생했으니 얼마나 고발 조치가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역사적인 고발을 했으니 역사적인 사명감으로 대응 할 것이며 제2의 장준하가 되어 역사의 진실 앞으로 당당하게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