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현석 광산구의원, ‘10‧29 이태원 참사’ 재발 방지 위한 안전관리체계 구축 당부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박현석 광산구의원(더불어민주당, 송정1·2동·도산동·어룡동·평동·동곡동·삼도동·본량동)이 23일 제27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산구만의 철저하고 완벽한 안전관리 체계 구축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먼저 ‘10‧29 이태원 참사’와 관련하여 희생자에 대한 애도와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하며 발언을 시작했다.





박 의원은 이번 참사에 대해 “높은 치안으로 유명한 우리나라에서 압사사고로 엄청난 인명피해가 일어난 것 자체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10만 여명이 모일 것이라는 예상에도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대형사고로 이어졌고, ‘주최 측이 없는 행사’라는 이유로 책임회피에만 급급하다”면서 국가와 관련기관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참사 원인을 명백히 규명하는 동시에 확실한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주최자가 없는 행사일지라도 일정 규모 이상의 인파가 몰릴 경우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이를 관리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우리 구 또한 축제나 행사장에 불안전 요인이 없는지 점검하고, 철저한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번 참사로 인해 정신적 충격으로 고통을 받는 분들이 많다”며 “우리 구에서도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정신건강 상담 프로그램 등을 확대‧시행해 달라”며 행정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