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드리치-페리시치 앞세운’ 크로아티아, 모로코와 전반 0-0 고전 [카타르월드컵]

크로아티아가 전반전에서 고전했다.

크로아티아와 모로코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F조 1차전을 치르고 있다.

크로아티아는 4-1-2-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도미니크 리바코비치가 골문을 지켰다. 보르나 소사, 요슈코 그바르디올, 데얀 로브렌, 요시프 유라노비치가 포백을 구성했다. 마르첼로 브로조비치, 루카 모드리치, 마테오 코바치치가 중원을 꾸렸으며 이반 페리시치, 안드레이 크라마리치, 니콜라 블라시치가 스리톱을 형성했다.



모로코는 보노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아슈라프 하키미, 나예프 아게르드, 로멩 사이스, 누사이르 마즈라위가 백 포 라인을 꾸렸다. 소피앙 암라바트, 아제딘 우나히, 셀림 아말라가 중앙을 책임졌고, 하킴 지예흐, 유세프 엔 네시리, 소피앙 부팔이 공격 라인을 이끌었다.

크로아티아가 주도권을 잡았다. 모드리치, 브로조비치, 코바치치로 이어지는 중앙은 모로코를 제압했다. 전반 15분 페리시치의 예리한 중거리슛이 나왔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모로코도 20분 프리킥 기회를 얻었으나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전반전이 흘러갔다. 추가시간 2분이 주어진 가운데, 크로아티아가 막판 좋은 기회를 잡았다. 왼쪽 측면에서 소사가 날카로운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블라시치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보노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모드리치의 중거리슛도 골문을 벗어났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