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가인ㆍ김호중, ‘복덩이들고’ 촬영지 경기도 여주 한글시장서 통큰 플렉스…고구마 수확 나선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복덩이들고(GO)' 여주(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GO)' 여주(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과 김호중이 ‘복덩이들고(GO)’ 촬영지 경기도 여주 한글시장에서 통큰 플렉스를 펼친다.

23일 방송되는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두 번째 역조공 행선지 경기도 여주에 출동한 복덩이 남매의 모습이 그려진다.

고구마 밭으로 출발하기 전, 인부들을 위한 맞춤 선물을 사기 위해 직접 '여주 한글시장' 쇼핑에 나서게 된 두 사람은 '동상이몽' 쇼핑 스타일로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복덩이들고(GO)' 여주(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GO)' 여주(사진제공=TV조선)
김호중은 물건 하나를 사더라도 편리함과 실용성을 따지고 할인까지 꼼꼼하게 챙기며 ‘주부 9단’의 면모를 보였지만, '복덩이들고(GO)'의 공식 큰손 누나 송가인은 "있는 거 다 주세요!"를 외쳐 김호중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업그레이드된 만물 트럭 '복카' 안에 직접 구매한 선크림, 기모 작업복, 겨울 내의를 비롯해 55인치 TV, 고급 한우 세트, 압력 밥솥, 공기 살균기 등 다양하고 푸짐한 선물들을 가득 싣고 복 나눔 현장인 고구마 밭으로 향했다.

송가인, 김호중은 축구장 5개 넓이, 약 1만 평 규모의 대형 고구마 밭에 출동해 고구마 수확을 돕는다. 시작부터 야무진 손놀림으로 빠르게 고구마 밭에 적응한 송가인은 주변 어머님들로부터 "백점이지 뭐~", "너무 잘하는데?" 등의 칭찬 세례를 받으며 '고구마 아가씨'에 등극했다.

▲'복덩이들고(GO)' 여주(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GO)' 여주(사진제공=TV조선)
반면, '농사는 처음'인 김호중은 고구마에 상처를 내는 등 실수를 연발한 끝에 상차 작업으로 보직이 변경되는 수난을 겪어야 했다. 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던 김호중이 존재감을 뽐낸 곳은 다름 아닌 '새참' 주방이었다. 김호중이 땡볕에서 고생하는 인부들을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메뉴는 경상도 추억의 음식 '갱시기죽'이었다. 대형 가마솥에 100인분 '갱시기죽' 만들기에 도전한 김호중이 과연 인부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