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시 무적함대! ‘올모·아센시오·토레스 골’ 스페인, 코스타리카에 3-0 리드 [카타르월드컵]

스페인이 무적함대다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 1차전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에서 3-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우나이 시몬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조르디 알바-아이메릭 라포르테-로드리-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포백을 꾸렸다. 페드리-세르히오 부스케츠-파블로 가비가 중원을 꾸렸고, 다니 올모와 마르코 아센시오, 페란 토레스가 스리톱을 형성했다.



코스타리카는 케일러 나바스가 나왔다. 브리안 오비에도, 프란시스코 칼보, 오스카 두아르테, 케이셔 풀러,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수비진을 형성했다. 헤위손 베네테-옐친 테헤다-셀소 보르게스-조엘 캠벨이 미드필더 라인을 지켰다. 안소니 콘트레라스가 원톱으로 나섰다.

전반 초반부터 코스타리카를 압박한 스페인은 10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가비의 도움을 받은 올모가 침착하게 골을 넣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알바의 패스를 받은 아센시오가 왼발 논스톱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나바스가 손을 뻗었으나 열지 못했다. 2-0.

여기에 페널티킥까지 얻어냈다. 페란 토레스가 이를 침착하게 넣었다. 3-0. 스페인은 이후에도 자신들의 페이스로 경기를 풀었다.

코스타리카는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스페인이 6개의 슈팅을 기록하는 동안 코스타리카는 막는 데 급급했다.

볼 점유율은 73% 스페인의 압도적인 우위였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16%에 불과했다.

추가시간 5분에도 전혀 웃지 못한 코스타리카였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