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일 밤 광화문광장서 카타르 월드컵' 거리응원전 진행


24일 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 거리응원전이 열리는 광화문광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24일 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 거리응원전이 열리는 광화문광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24일 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 거리응원전이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당초 여름부터 월드컵 거리 응원을 준비해 온 대한축구협회는 이태원 참사에 대한 추모 분위기에 동참한다는 의미로 이를 취소했다.



그러나 붉은악마가 "아픔과 슬픔을 기억하면서 모두에게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더 안전하게, 더 진심을 다해, 더 큰 목소리로 '대~한민국!'을 외치고자 한다"며 거리 응원을 재추진했다.



또 붉은악마는 ▲차분한 분위기 속 질서 유지 ▲한파대비 방한용품 준비 ▲과도한 음주 및 응원 퍼포먼스 자제 ▲에어혼, 부부젤라, 꽹과리 등 과도한 소음이 발생하는 응원용품 사용 자제 등을 공지했다.



붉은악마는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거리 응원이 될 수 있도록 방심 없이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찰은 우리나라 대표팀의 조별리그 경기 1차전이 열리는 이날 전국 12개 장소에 4만여명이 모여 거리 응원을 펼칠 것으로 추산했다. 이가운데 광화문광장에는 1만5천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측했다.



경찰은 광화문광장에 경찰관 41명과 8개 기동대를 배치한다. 기동대 한 부대는 60명으로 500여명의 경력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19구급대 4개·구조대 2개 대 등 6개 대를 광화문광장에 배치한다. 현장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응급처치와 이송을 지원하기 위한 조처다.



행사장은 구획을 나눠 운영하고 관측조를 통해 인파가 집결하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한꺼번에 몰리는 상황을 방지할 예정이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많이 본 뉴스야

포토 뉴스야

방금 들어온 뉴스야

×